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다리 50개 괴물 화석

Last updated on 2021년 6월 4일

테코펠레

다리 50개 괴물 화석 

다리 50개 달린 바다 괴물 화석 발견. 5억 년 전 50개가 넘는 다리로 바다 밑을 호령한 바다 괴물이 존재한 사실이 밝혀졌다.

캐나다 새스캐처원대학의 니콜라스 민터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브리티시컬럼비아 주 연안 요호 국립공원의 고대 버지스 혈암지대에서 오늘날의 바퀴벌레를 빼닮은 대형 절지동물의 발자국을 확인했다

고 영국 생물 학회지 프로시딩스 B.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화석의 주인공은 《테고펠테》라고 불리는 절지동물로 추정했으며, 당시 그 지역에서 최고의 포식자로 군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점쳤다. 절지동물은 외골격을 가진 무척추동물로 오늘날의 갑각류와 곤충들이 포함된다. 

괴물 화석

테고펠레는 몸길이가 30cm, 몸통 폭이 14cm까지 자랐으며, 최소한 25쌍의 다리를 가졌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에 발견된 화석에 따르면 보폭이 10cm 이상이었기 때문에, 한 번에 일부 발만으로 디디면서 빠른 속도로 이동했으며, 방향 전환도 가능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민터 교수는

테고펠레가 지금까지 버지스 혈암 지대에서 나온 당시의 절지동물보다 크기가 2배에 이르는 점으로 미뤄 테고펠레가 당시 최고의 포식자였거나 적어도 해저를 기어 다니며 사체를 파먹는 무서운 존재였을 가능성이 높다

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리뷰 걸이 말한다, 무단 복사, 전재 및 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