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여동생 카톡 내용, 가짜 명품 지갑으로 오빠 골려주기

Last updated on 2021년 6월 4일

여동생 카톡 내용

[리뷰 걸이 말한다] 여동생 카톡 내용, 요즘 여동생과 오빠 사이 이러고 노는가요?

배꼽을 움켜잡는 황당한 사연, 황당한 이야기다.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창을 캡처한 ‘여동생 카톡’이라는 제목의 사진에 충격 반전이 있다. 

캡처 사진 속 여동생 카톡 내용은 이렇다. 

여동생은

엠씨엠 지갑이 생겼는데 나는 지갑을 잘 안 쓰니 여자친구 줄래?

라며 살며시 오빠에게 장난을 시작했다. 오빠는

좋은 거냐, 새 거냐

라며

케이스도 있냐

고 물으며 들뜬 모습을 보였고, 여동생은

흰색인데 가죽 디테일이 대박

이라면서

새것

이라고 대답했죠. 그러자 오빠는

나 줘. 비싸?

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여동생은

18만원 할 걸

이라며 지갑을 찍은 작은 사진 한 장을 오빠에게 전송했다. 오빠는

공짜로 생긴 거냐며

오 예쁘네. 누가 준 거냐

라고 물었고, 여동생은

회사 사람이

라고 간단히 말하고는

충성해 빨리. 충성이라고 해

라며 지갑을 주는 대신 충성할 것을 요구했다. 오빠는

충성!! 예쁜 동생

이라고 답했다. 곧이어 충격 반전이 일어났다. 오빠가 지갑을 펼쳐 보여달라고 요구하자 이 여동생은

못 펼쳐

라며 확대한 사진을 첨부했다. 

똥 밖에 못 닦아

라며 전송한 큰 사진에는 두루마리 화장지에 명품 로고를 그려 놓은 가짜 지갑이었다. 이후 속았다는 것을 알게 된 오빠는 욕설을 내뱉으며

오늘 집에 못 들어올 줄 알아라

고 분노를 삭이지 못했다. 

여동생은 검은색 펜으로 두루마리 화장지에 명품 지갑의 로고와 문양까지 정교하게 그려 오빠를 골려주기에 성공했다. 

이 여동생의 그림 실력을 본 네티즌들은

피카소 뺨친다

고 감탄했다. 

저작권자 ⓒ 리뷰 걸이 말한다, 무단 복사, 전재 및 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