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외제 차 위에 고양이 올려놓고 주행 벤츠 운전자 “운동으로..”

Last updated on 2021년 5월 18일

차 위에 고양이 올려놓고 주행

주행 중인 외제 차 보닛 위에 목줄을 한 고양이 한 마리가 아슬하게 앉아있다.

차 위에 고양이 올려놓고

A 씨는 2월 13일 낮 12시 26분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한 도로에서 자신이 운전하던 벤츠 자동차의 보닛 위에 고양이를 올려두고 주행하면서 도중에 떨어지게 하는 등 동물 학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운대경찰서는 14일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벤츠 운전자 A 씨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위태로운 장면은 지나가던 시민이 목격하고 촬영한 영상을 제보했고, 경찰에 112 신고를 접수했다.

벤츠 승용차 위에 고양이

“고양이 운동입니다”

벤츠 고양이 사건 운전자는 고양이를 주행하는 차 위에 올려놓은 이유가 운동시키려는 목적이었다고 주장한다.

키우고 있는 고양이를 운동시키기 위해 평소 운동 등을 대신해 차량 보닛 위에 올려놓고 저속 주행하는 걸 시민들이 잘못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 씨가 타지역에 가 있어서 연휴 지나고 나서 조사 예정”이라고 말했다.

반응

저 사람도 운동 삼아 목줄 매달고 덤프트럭이 얹어서 고속도로 좀 달리면 자기가 뭔 짓을 한지 깨달으려나 본인 논리라면 그래봐야 운동이잖아

– na******

벤츠 긁으면 어쩌려고 크크

– wj******

저작권자 ⓒ 리뷰 걸이 말한다. 무단 복사, 전재 및 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