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사유리, 가슴속 휴지는 왜? “차라리 뽕을…”

사유리 가슴

사유리, 가슴속 휴지는 왜? “차라리 뽕을…”

사유리 클라라 볼륨 대결 기싸움 활활~

후지타 사유리 양이 과거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가슴 안쪽에서 휴지를 꺼내는 행동으로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키며 스튜디오를 초토화, 클라라에겐 굴욕을 안겼다.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입방정 특집 – 사유리, 김흥국, 이준, 클라라

사유리는 이날 출연진과 디제이들이 클라라에게 화보에 관한 질문을 하며 토크쇼를 이어가던 도중 “가슴이 있어?”라는 질문을 공개적으로 던져 클라라를 순간 당황케 했다.

이에 김흥국 등 출연진이 실소를 금치 못했고, 클라라가 “오늘 (입고 나오는 거를) 자제했다. 그런데 사유리 언니보다는 큰 것 같다”라고 대답하자 사유리는 돌연 가슴 안쪽으로 손을 넣었다.

이때 출연진과 DJ들 눈길은 모두 한곳을 향했다.

깜짝 놀란 김국진은 사유리의 기습 장면을 두 손으로 가리며 당황했다.

뒤돌아 앉으며 민망 웃음을 터트리는 윤종신에 대조되게 김구라 규현 등은 꼿꼿이 쳐다보는 장면이 오버랩되었다.

클라라 가슴
사유리 휴지

사유리: 휴지 넣어서 (더 크게…)

김구라: 너무 돌발행동을 많이 해.

윤종신: 난 지금 순간적으로 (등을) 돌렸잖아. 방송하다가 돌아앉은 건 처음이라고 내가.

김흥국: 나는 뭣도 모르고 (봐버렸네…)

윤종신: 파격 대화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

사유리 볼륨감
클라라 초미니
사유리 몸매

사유리는 “왜냐면 오늘 (클라라 가슴이) 너무 크다고 이야기 들어서 대기실에서 (준비했다)”라면서 가슴에 휴지 넣은 이유를 밝히며 “(클라라를) 실제로 보니 휴지를 빼도 되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제부터 못 잤다. 가슴이 크다고 들었다. 비교될까 봐 고민했는데 오늘 와서 보니 ‘그냥 이 정도네’ 하며 안심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맞서 클라라는 “(딱 붙지 않는 원피스) 이 옷 입기를 잘한 것 같다”라며 꿋꿋한 태도를 보였다.

DJ들은 “뭐지 이 팽팽한 기싸움은”, “라디오스타 나오면 입담 대결을 해야지 무슨 가슴 대결을 하느냐”라고 말했다.

이럼에도 클라라는 “(사유리 언니가) 방송에 나오면 남자분들이 피해 다닐 것 같다”라고 넌지시 약을 올리자 사유리는 “아니 그렇지도 않아. 인기가 있어. 줄을 서”라고 말했고 클라라가 잠시 할 말을 잊은 표정이 되었을 즈음 “걱정하지 마”라고 결정타를 날렸다.



방송이 나간 뒤 누리꾼은

사유리 클라라 진짜 누가 더 가슴 클까요?

사유리가 가슴이나 골반 모두 압승.

얼굴은 클라라 압승.

사유리 몸매 쩐다.

휴지로 정말 가슴 부풀려지는가요? 얼마만큼 넣어야 하지?

차라리 뽕을 넣지 휴지는 아닌듯하다.

등 여러 반응을 보였다. ⓒ 리뷰 걸이 말한다, 무단 복사, 전재 및 배포 금지

Sidebar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