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강예빈 경찰 코스프레 민망 사진에 남심 흔들

경찰 코스프레 화제

13일 “복불복 쇼에서 코스프레 해서 경찰복 입었다”라며 강예빈은 미니홈피에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사진 속 몸에 딱 붙는 경찰복을 입은 그는 글래머 몸매를 그대로 드러냈다.

그녀는 셀카 사진 속에서 경찰 모자를 삐딱하게 쓰고 살짝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향했다. 꽉 끼는 경찰복에 단추까지 두 개나 풀고 몸매를 노출했다.

강예빈 경찰 코스프레
강예빈 경찰복



남심을 흔드는 잘록한 그녀의 개미허리와 글래머 몸매에 남자들은 정신을 놓고 댓글을 달았다.

경찰 코스프레 사진을 보고는 ‘이런 경찰복이라면 주행 중 사고 위험’, ‘강예빈 미친 몸매’, ‘경찰복도 어울리네’, ‘몸매 최고’, ‘제복이 잘 어울리는 여자’ 등 반응을 보였다.

복불복 쇼 2와 순위 정하는 여자에 출연 중인 강예빈은 성형 전 얼굴이 더 나은 것 같다.

“나는 청순한 여자”

청순한 여자

그녀가 청순한 여자라고 자칭해 화제가 됐다.

최근 MBC에브리원 복불복 쇼 2 녹화에서 강예빈과 곽현화 사이에 펼쳐졌던 신경전.

곽현화는 그녀의 섹시함을 따라갈 수 없다고 고백했고 이에 그녀는 “나는 청순한 여자”라고 말했다.

그러자 MC 남희석은 “여태껏 가장 웃긴 멘트였다”라며 폭소를 터뜨렸다.

파격 드레스 입고 몸매 과시

강예빈 파격 드레스



5월 12일 방송된 QTV 순위 정하는 여자(순정녀)에서 강예빈은 반전 의상의 미션을 받고 드레스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역대 순정녀 출연자 가운데 가장 파격적인 의상을 선보여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강예빈은 가슴 라인이 확 드러나는 파격 드레스로 글래머 몸매를 과시했다.

MC 이휘재는 “솔직히 말해라. 누가 봐도 혈액 순환이 안 되고 있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한영은 속에 옷을 입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 의상을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강예빈 높이뛰기 복불복 도전
강예빈 높이뛰기 복불복 도전

강예빈 초미니 드레스

‘추억의 학창 시절 복불복 쇼’ 학교 촬영

짧은 교복 치마
강예빈 교복

이날 출연자들은 ‘추억의 학창 시절 복불복’이라는 주제에 맞춰 교복을 입고 등장했다. 다른 출연자들은 수수한 교복을 입었지만, 강예빈은 짧은 교복 치마와 터질 듯 타이트한 교복 상의를 입고 글래머 미모를 자랑했다.

출연진들의 시선은 일제히 그녀의 교복에 집중했다. 아슬한 교복 의상으로 하마터면 방송사고가 날 수도 있기에 강예빈은 매 순간 몸을 많이 움직이는 게임을 할 때마다 조심스러워해야 했다.

강예빈은 교복으로도 숨길 수 없는 아찔한 굴곡 몸매를 드러냈다.



최초 입력 2011. 10. 15. 20:50 연예 일반 ⓒ 리뷰 걸이 말한다, 무단 복사, 전재 및 배포 금지

다음 페이지

«»

최근 글

Sidebar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