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호선 민망 커플 지하철 묘한 자세? 알고 보면 착시 사진

6호선 민망 커플 지하철 묘한 자세? 알고 보면 착시 사진



6호선 민망 커플 사진이 인터넷을 발칵 뒤집었습니다.

근래 들어 지하철 사진, 전에는 1호선이더니 이번에는 6호선에서 민망한 포즈의 막장 커플이 발견돼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는데요.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남학생과 여학생이 서울 지하철 6호선 안에서 낯 뜨거운 장면을 연출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 6호선 지하철 막장 커플 >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인터넷 신문들은 사진과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모자이크된 사진 속 6호선 민망 커플은 좌석에 붙어 앉아 남학생은 옆으로 누워 여학생의 무릎을 베고 있고, 여학생은 남학생의 옷 안으로 손을 넣고 있었다는 내용으로 기사를 발행했는데요. 대체 어찌 된 일? ⓒ리뷰걸이 말한다

이 사진 게시물의 글쓴이는 “집에 가는 길, 지하철 6호선 안에서 막장 커플을 목격했다”면서 “어르신들이 수군거리는 쪽을 쳐다보니 어린 남녀가 민망한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바지 속에서 하도 손이 꼼지락거려 커플 곁에 앉아있던 아주머니가 인상을 찡그리며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는데요.

“맞은 편에서 지켜보던 아저씨가 아주머니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대신 아주머니의 자리로 가 들으라는 식으로 잔소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하철에서 이 커플을 말리지 않은 채 쳐다보기만 하고 방관한 다른 승객들에게도 잘못이 있다는 지적까지 제기됐는데요.

그러나 문제는 여학생이 남학생의 옷 안으로 손을 넣은 사진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묘한 착시 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지하철 6호선 민망 커플 사진입니다.

모자이크 전 원본 사진을 자세히 보면 여학생의 왼손은 자신의 고개를 받치고 있습니다.

남학생의 바지로 들어간 손은 여학생 손이 아니라 남학생의 손이라는 것입니다.

이런 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사진은 연예인 사진에서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바지에 손 넣고 자는 남자, 혼자 있을 때는 아무도 안 보니 모르겠습니다만.



아무리 그래도 공공장소인 지하철 등에서 이런 모습 안 보이려면 평소 손 넣고 자는 습관을 들이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여러 사람이 있는 장소에서 어른이 추태를 부리면 공경심이 사라지는 근원이 됩니다.

또한, 학생 등 청소년들이 예의 없는 행동을 하면 패륜아 소리를 듣습니다.


어른과 아이를 막론하고 공공장소에서의 추태 행위들은 사라져야겠습니다.

남녀노소가 모두 이용하는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는 지나친 애정 행각도 자제하는 것이 다른 사람에 대한 예의일 듯합니다.

지하철 쩍벌녀, 지하철 컵라면녀, 지하철 나체여, 지하철 폭행남, 지하철에서 옷 갈아입는 여자, 1호선 나체녀, 지하철 하의실종, 지하철 민망 커플…

이런 사건들이 유행처럼 나타나서는 안 되겠습니다. (최초 입력 2012.07.0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

Begin typing your search term above and press enter to search. Press ESC to cancel.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