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핏불테리어 사고.. 80대 할머니 사냥개에 물려 사망 참사

핏불테리어 사고.. 80대 할머니 사냥개에 물려 사망 참사



안녕하십니까, 리뷰걸이 말한다입니다.

80대 할머니가 개에 물려 사망한 사고 소식입니다.

경찰은 주인을 못 알아본 사냥개가 할머니를 문 것으로 보고 있다는데요.

아들이 기르던 사냥개에게 참사를 당한 사고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합니다.

2월 28일 오전 경남 진주의 한 단독주택 마당에서 이 모 할머니(82)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는데요.

할머니를 발견한 사람은 다름 아닌 아들 김 모(61) 씨.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할머니는 과다출혈로 숨졌습니다.



경찰은 핏불테리어가 할머니를 문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할머니의 아들은 핏불테리어 6마리를 데려와 키우고 있었습니다.

다섯 마리는 개집 철창에 가둬 놓았지만, 마당에 한 마리는 그냥 목줄에 묶어 놓은 상태였기 때문인데요.







경찰은 이 개가 할머니를 낯선 사람인 줄 알고 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할머니가 개에 물린 상처는 팔, 다리뿐만이 아니라 배, 가슴 등 온몸에서 발견되었습니다.

할머니를 문 핏불테리어 사냥개는 집에서 기르던 개였기에 문제의 심각성이 더한 사고입니다. (최초 입력 2015.03.05)

저작권자 ⓒ 리뷰 걸이 말한다
세상을 보는 제3의 눈, 이 세상 모든 것의 리뷰
무단 복사, 전재 및 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1 Comment

  1. […] ▶ 80대 할머니 집에서 기르던 사냥개에 물려 숨져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