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인 과거 사진 정윤희 장미희 젊은 시절 비키니 패션 스타일 70년대 사진

유지인 과거 사진 정윤희 장미희 젊은 시절 비키니 패션 스타일 70년대 사진

70년대 김태희라고 불리는 유지인 과거 사진이 굴욕 사진?

어쨌길래!

한 방송에서는 197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여배우 유지인의 리즈 시절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70년대 사진, 여신 같은 유지인 과거 사진은 인형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오뚝한 콧날과 동그란 두 눈이 지금의 김태희를 연상케 해 MC들도 놀라게 했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유지인이 “오늘은 내가 요리 심사한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하자 요리대결을 하는 이현우와 권오중은 “지금보다 안 나온 사진을 가져오면 어떡하느냐?”, “이건 유지인 씨의 굴욕 사진이다”고 경쟁하듯 아부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197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 하면 바로 미인의 대명사 유지인이 떠오르는데요.

당시 세련된 지성미를 뽐내던 유지인은 정윤희 장미희와 함께 남자 팬들을 설레게 한 몸짱 스타였습니다.


┗ 사진 = 70년대 대표 미녀 장미희 유지인 정윤희




한 방송에서는 배우 조형기가 과거 완벽한 유지인 몸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피해를 봤다고 말한 적도 있는데요.

“이게 옷을 입은 것 같아도 쓱 보면 아랫도리를 안 입었어. 내가 이 누님 때문에 좋은 대학을 못 갔어.”

남자 팬들을 잠 못 이루게 했던 군살 제로의 명품 몸매 유지인 리즈 시절 사진을 보니 조형기가 설레었던 마음이 짐작됩니다.

< 기분 좋은 날 > 방송에서는 유지인이 과거 청춘스타로 큰 인기를 누린 것에 관해 “동네나 학교에서 인기가 좀 있었다. 예쁘다는 말을 들으면 부담이 됐었다”고 망언 같은 고백을 하기도 했습니다.

70년대 김태희라는 수식어를 유지인은 “많은 분이 그렇게 이야기하시는데 김태희가 훨씬 더 아름답고 지적이다. (김태희와) 같이 가면 나는 좋다”고 말했는데요.

유지인 과거 사진과 김태희 사진을 비교한 사진에서는 큰 눈과 오뚝한 코의 뚜렷한 이목구비가 비슷한 이미지를 풍겼습니다.

이에 70년대 사진과 더불어 정윤희 과거 사진 또한 최근 회자하곤 합니다.

< 카페 정윤희 >라는 방송에선 은막의 스타 정윤희 과거 사진이 공개돼 ‘황금비율의 미인’이라는 성형외과 전문의의 극찬대로 완벽한 정윤희 미모를 뽐냈는데요.

┗ 잡지 또는 CF 등에 단골 모델을 장식했던 장미희, 정윤희, 유지인의 70년대 사진.



최불암, 이상벽, 송승환 등은 정윤희 리즈 시절 “방송국 복도에서 맞닥뜨린 후 쳐다보지도 못했다” “예뻐서 당황했다” “연기도 여유 있게 하지 못했다”는 극찬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선 유지인, 정윤희 과거 사진 뿐만 아니라 장미희 젊은 시절 사진도 공개됐는데요.

70년대 사진 속 고운 한복을 차려입은 장미희는 우아한 매력이 돋보이는 미모로 밝은 미소가 빛을 발했습니다.

“유지인 씨가 맡았던 역을 훗날 심은하 씨가 했죠. 그 당시에 장미희 씨나 정윤희 씨하고 트로이카를 이뤘는데”

“그 세 여배우 중에 유지인 씨가 가장 먼저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유지인과 정윤희, 정윤희와 장미희, 장미희와 유지인 무슨 옷을 입어도 미모가 빛났던 젊은 시절이었는데요.

장미희, 유지인, 정윤희 세 스타의 닮은 점과 다른 점 등을 다룬 기사도 자주 등장했습니다.

┗ 사진 = 패션 잡지 < 보그 > 특집 화보에서 장미희는 젊은 시절의 모습을 떠올리게 하는 긴 머리로 화보를 촬영했다.

젊은 시절의 장미희 과거 사진은 < 한밤의 TV연예 > 방송에서도 소개됐습니다.

35년 동안 연예계 생활을 한 장미희는 과거 사진 속의 모습에서도 굴욕 없는 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장미희는 “젊은이란 사고다.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고 실천하느냐에 따라 젊음이 결정된다”면서 사회적으로 자살사건이 자주 발생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으며 개인적으로는 게으른 습관을 버리고 싶다고 소망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1970년대 트로이카 여배우 유지인, 장미희, 정윤희 비키니 사진

70년대 사진, 가장 잘 나갔던 언니들 정윤희 유지인 장미희 비키니 사진입니다.

┗ 70년대 사진 = 유지인 장미희 정윤희 홀터넥 비키니 패션 스타일

유지인 비키니는 검은색 바탕에 색깔이 들어간 줄무늬 패턴이 예쁘다. 장미희 비키니는 무난한 초록색이라 그런지 가슴 라인은 더욱 강조돼 보인다. 정윤희 비키니가 세 여배우 중 가장 도드라지게 보이는데 흰색 비키니는 순수하고 깨끗하게 보이면서도 가장 화려한 느낌을 준다.



왕년의 여배우들도 요즘 스타들과 다를 바 없이 비키니 차림의 늘씬한 몸매를 한껏 노출하며 자랑이라도 하듯 자세를 취하고 있다. 70년대 여배우들은 홀터넥 비키니를 즐겨 입었다.

쭉 뻗은 긴 다리의 주인공은? 장미희. 장미희는 현재까지 뛰어난 패션 감각과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 세련된 지성미 1970년대 김태희, 유지인. 쭉 뻗은 각선미 유지인의 세련미 넘치는 비키니 자태이다. 단아한 순수미 정윤희. 100점 만점에 100점의 정윤희 비키니 패션.

비키니 화보의 원조는 정윤희, 유지인, 장미희를 비롯한 70년대 스타들이었다. 여자 탤런트들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비키니로 등장해 시청률을 더 높이기도 한다. 비키니 화보는 미녀 스타의 이미지 변신에 도움을 주며 청순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숨겨진 몸매를 공개해 변신에 성공하기도 한다. 요즘은 미니홈피를 통해 비키니 사진을 스스로 공개하는 여자 연예인들이 더 많아졌다. (최초 입력 2011.09.14, 08:21. 수정 2013.02.21, 09:43)

저작권자 ⓒ 리뷰 걸이 말한다
세상을 보는 제3의 눈, 이 세상 모든 것의 리뷰
무단 복사, 전재 및 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Related Posts

Begin typing your search term above and press enter to search. Press ESC to cancel.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