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승철

임재범 사자 머리(김도균 영국 진출 사진)

머리 자른 로커, 쏘울과 발라드 가수로 강요당하다 로커, 머리를 자르다 록의 전성기는 피다 진 꽃처럼 짧게 끝나고 말았다. 록 음악으로 성공을 하면 그중에서 제일 눈에 띄는 친구들은 보컬리스트란 말이에요. 이승철 같은. 가만 안 놔두죠. 기획사에서 데려다가 솔로 가수로 데뷔시키고 본인들도 더 좋은 대우를 받고 하니까 -강정식, 전 월간 팝송 기자 1989년의 이승철 솔로로 이름을 알린 […]

부활 이승철 ‘희야’

부활 이승철 ‘희야’ 성격 다른 메탈 밴드 시나위가 80년대 록 음악의 불씨를 놓았다면 그 불을 지펴 올린 것은 부활이었다. (팀의) 리더로서 스타트를 못 끊었다는 것에 대해서 약간 조바심이 생기게 됐죠 – 김태원 당시 기타 하면 강남의 신대철, 강북의 김태원이라는 말이 돌았다고 하는데. 김태원은 부활의 첫 음반을 준비 중에 시나위의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들었다. 올해로 데뷔 […]

Sidebar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