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루나, 찢어진 바지 쩍벌춤 사고 ‘굴욕일까?’

에프엑스 루나, 찢어진 바지 쩍벌춤 사고 ‘굴욕일까?’ 루나 바지, 너무 꽉 끼는 바지였나! 루나 찢어진 바지 쩍벌춤 방송사고 아니라서 ‘다행’ 걸그룹 에프엑스 루나 바지 찢어진 사진은 민망한 장면이었지만 연습 중 일어난 사고라 대참사를 피할 수 있었다. 최근 한전 아트센터에서는 뮤지컬 〈코요테 어글리〉의 연습 현장 모습이 공개됐다. 뮤지컬 〈코요테 어글리〉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에이프릴이 꿈을 향한 두려움과 고통을 환상적인 음악과 강렬한 춤으로 극복하는 모습을 담은 내용. 루나를 … 더 보기

루나 혹평에 눈물 보이자 윤도현 “너 나중에 놀린다” 《일밤 오늘을 즐겨라》

루나 눈물, 혹평에 귀 기울여야 하는 이유 [일밤 오늘을 즐겨라, 시청 소감] [리뷰 걸이 말한다] 2월 6일 《일밤-오늘을 즐겨라》를 보셨나요? 처음에는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루나가 《일밤-오늘을 즐겨라》의 프로젝트 〈록을 즐겨라〉 녹화장에서 심사위원들의 혹평에 울음을 터트리고 촬영이 중단된 적이 있었다는 후문과 기사를 보고 갑자기 이 프로그램에 대한 호기심이 일어났습니다. 얼마나 냉정한 심사평이었기에 가수가 눈물을 흘릴 정도일까 하는 의문과 함께 기사가 올바로 보도되고 있는지도 궁금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백문이 … 더 보기

이태임 ‘유현상 독설에’ 화장실서 눈물 “앞으로 그 노래 하지 말라” 《일밤 오늘을 즐겨라》

루나 눈물 혹평에 촬영 중단 오늘을 즐겨라 심사평 감정 부족 지적 [리뷰 걸이 말한다]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루나(18)가 혹평에 울음을 터트리고 촬영이 중단된 적이 있었다는 후문입니다. 이유는 《일밤 오늘을 즐겨라》 2월 6일 방송, 록 오디션 〈록을 즐겨라〉 녹화장에서 들은 혹평 때문. 혹평은 에프엑스 루나가 음악을 이해하는 감정이 부족하다는 것이었답니다. 이날 심사위원으로는 백두산의 유현상, 인순이, 김종서, 윤도현 등이 참가해 냉철한 심사로 출연자들을 긴장하게 했다는데요. 《일밤-오늘을 즐겨라》의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