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연습생 시절 왕따 이유 “나는 낙하산, 아무도 내게 말을 걸지 않았다.”

[리뷰 걸이 말한다] 탤런트 유인나가 과거 왕따 경험이 있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유인나는 2011년 1월 2일 SBS 《일요일이 좋다 – 영웅호걸》에서 고3 학생들에게 인생 강의 시간을 가졌다. 그녀는 ‘스무 살, 상처받을 준비됐니?’라는 주제로 강의를 시작했다. “스무 살이 되면 상처받을 일이 많다. 내가 미리 예방접종을 놔주겠다.”라고 입을 열었다. 유인나 왕따 이유 연습생으로 10년을 있다가 26살에 뮤지컬 오디션을 봤다. 1시간 뒤 바로 합격 통보를 받고 캐스팅되어 연습실에 … 더 보기